한식의 오랜 길을 되짚어 새로운 추억을 선사합니다.

 

사람의 정성과 손길이 닿았을 때 

비로소 생명력을 띄는 한식의 감성을

오롯이 담아 전하겠습니다.

 

비채나는 같은 것을 달리 보고 다른 것을 같이 봅니다.

각기 다른 매력의 식재료가 한 데서 어우러지도록

각기 다른 한식에 대한 열정을 하나로 모아 연구합니다.

 

한식의 정체성을 담은 요리를 이어가며

한식의 소박함이 주는 고유의 멋을 지켜가는 것,

비채나의 중요한 소임입니다.

Lunch 11:30 - 14:30    Dinner 18:00 - 22:00

​예약문의 가능시간 10:00 - 21:00

t. +82. 2. 3213. 1260-1